의미없이 주고 받는 농은 이제 그만.

서로가 필요해 지는 시간간에 대한 논쟁도 이제 그만.

돈푼에 아쉬워지는 것 또한 그만.


너의 기대에 부흥코자 하는 이유를 나는 더는 몰라.


붙잡지도 못할것을 미련케 쫒고 있냐 했지.

쫒고 있다고 다 붙잡고자 하는 것이 아님을 알면서도.


숨쉬는 것쯤 잊어도 관여치 않으면서도.

매번 숨쉬기를 멈추지 않는 나는 뭔가.

''reality bites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발화.  (0) 2008.10.21
손끝에 걸린 시간.  (0) 2008.10.20
사려깊지 아니함  (0) 2008.10.20
내게 남은 거짓을 드림.  (0) 2008.10.15
진짜 리얼한 진심의 진실.  (0) 2008.10.14
Posted by 구콰차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